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물연대 내일(28일) 첫 교섭…비공식 만남은 무산 ‘신경전’
입력 2022.11.27 (21:26) 수정 2022.11.28 (07:5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안전운임제를 확대하자고 촉구하고 있는 화물연대가 나흘째 파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예고된 대로 내일(28일) 화물연대와 정부가 첫 교섭에 들어갑니다.

강제로 업무개시명령을 내리는 방안에 대해서 정부는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새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멘트 출하량이 평소의 10% 수준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공장은 물론 수도권 유통기지의 출하가 사실상 중단됐기 때문입니다.

시멘트협회 측은 지금까지 피해 규모가 460억 원을 넘었다고 밝혔습니다.

레미콘 공급 중단으로 이어지면서 건설 현장에서의 콘크리트 타설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건설업계 관계자 : "초기 골조 단계 공사의 현장은 지금 레미콘을 구하지 못해서 발만 동동거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공사가 진행되지 않을 경우에는 일부 협력업체들은 자금 경색에 빠져서…."]

다른 산업에서도 물류 차질이 가시화하는 가운데, 정부와 화물연대는 일단 파업 이후 첫 만남에 나섭니다.

다만 안전운임제 일몰제와 품목 확대에 대한 입장 차가 커 바로 진전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당장 첫 교섭 전 정부의 비공식 만남 제안에 대해 화물연대는 거부의 뜻을 분명히 하기도 했습니다.

정부가 시멘트와 레미콘 등 업종에 대해 선별적으로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는데, 정부는 파업 피해 상황과 협상 진전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대통령실도 업무개시명령의 시기와 방법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재명/용산 대통령실 부대변인 : "업무개시명령 발동은 현재 다양한 검토가 실무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만큼 그 시기를 특정하기는 여전히 어렵습니다. 보다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

정부는 내일 중대본 회의에서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촬영기자:최진영/영상편집:여동용/그래픽:김지훈
  • 화물연대 내일(28일) 첫 교섭…비공식 만남은 무산 ‘신경전’
    • 입력 2022-11-27 21:26:41
    • 수정2022-11-28 07:54:49
    뉴스 9
[앵커]

안전운임제를 확대하자고 촉구하고 있는 화물연대가 나흘째 파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예고된 대로 내일(28일) 화물연대와 정부가 첫 교섭에 들어갑니다.

강제로 업무개시명령을 내리는 방안에 대해서 정부는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새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멘트 출하량이 평소의 10% 수준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공장은 물론 수도권 유통기지의 출하가 사실상 중단됐기 때문입니다.

시멘트협회 측은 지금까지 피해 규모가 460억 원을 넘었다고 밝혔습니다.

레미콘 공급 중단으로 이어지면서 건설 현장에서의 콘크리트 타설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건설업계 관계자 : "초기 골조 단계 공사의 현장은 지금 레미콘을 구하지 못해서 발만 동동거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공사가 진행되지 않을 경우에는 일부 협력업체들은 자금 경색에 빠져서…."]

다른 산업에서도 물류 차질이 가시화하는 가운데, 정부와 화물연대는 일단 파업 이후 첫 만남에 나섭니다.

다만 안전운임제 일몰제와 품목 확대에 대한 입장 차가 커 바로 진전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당장 첫 교섭 전 정부의 비공식 만남 제안에 대해 화물연대는 거부의 뜻을 분명히 하기도 했습니다.

정부가 시멘트와 레미콘 등 업종에 대해 선별적으로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는데, 정부는 파업 피해 상황과 협상 진전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대통령실도 업무개시명령의 시기와 방법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재명/용산 대통령실 부대변인 : "업무개시명령 발동은 현재 다양한 검토가 실무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만큼 그 시기를 특정하기는 여전히 어렵습니다. 보다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

정부는 내일 중대본 회의에서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촬영기자:최진영/영상편집:여동용/그래픽:김지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