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청장들의 마지막 한 달, 업무추진비 따져보니…
입력 2022.10.04 (06:16) 수정 2022.10.09 (14:5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58억 6천여만 원, 민선 7기 서울의 구청장들이 임기동안 업무추진비로 쓴 돈인데요.

KBS가 구청장들의 임기 마지막 한 달 동안 사용 내역을 단독 입수해 집중 분석해봤는데, 석연치 않은 구석이 적지 않았습니다.

먼저, 선결제 의심 정황과 식당 한 곳에 몰아쓰기 실태를 김민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중구의 한 곰탕집.

한 그릇에 만원 남짓, 테이블 7~8개 정도의 동네 맛집입니다.

들어가자마자, 서양호 전 중구청장의 사인이 눈에 띕니다.

[식당 관계자/음성변조 : "서양호 님 전 중구청장이시잖아요. 되게 단골이세요 정말 자주 오세요."]

6·1 지방선거에서 낙선한 서 전 구청장은 임기가 끝나기 전 6월 한달 동안 이 곳에서만 6차례 220만 원을 결제했습니다.

금액도 40만 원씩 4번, 30만 원씩 2번으로 똑 떨어집니다.

선결제 의심이 드는 대목입니다.

해당 식당에 선결제가 가능한지 물어봤습니다.

[식당 관계자/음성변조 : "선결제 가능하세요."]

서 전 구청장은 실무자가 대신 결제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양호/전 중구청장 : "계산을 직접 실무자가 아니어서 아마 우리 비서실이나 아마 담당 부서에서 했을 텐데 제가 한번 확인을 해보겠습니다."]

또 취재진의 추가 확인 요구에 이미 퇴직을 했고 중구청에서 연락이 오지 않아 확인이 안 된다며 명확한 설명을 하지 못했습니다.

서울 강서구의 한 한우집.

한우 1인분은 4만 2천 원입니다.

[식당 관계자 : "(여기가 구청 다니시는 분 많이 온다고?) 네, 구청장님도 자주 오세요."]

노현송 전 강서구청장은 임기 마지막 6월 한 달 동안 8차례 방문해 4백만 원 넘게 썼습니다.

4년 임기를 모두 확인했더니 이곳에서만 370차례 8천 5백여만 원을 사용했습니다.

전체 업무추진비의 41%를 식당 한 곳에서 몰아 쓴 건데, 하루에 점심, 저녁 두 번 결제된 경우도 28번이나 됐습니다.

[강서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도 왜 그렇게 가느냐고 했더니 음식이 입에 맞으시고 마음이 편안하다고..."]

노 전 구청장은 단체석이 있어서 자주 갔을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노현송/전 강서구청장 : "많은 직원들이 안전하게 방에 들어가서 격려해주고 같이 식사할 수 있는 데가 거기처럼 그렇게 좋은 여건이 없어요."]

현행 행정안전부 업무추진비 규칙에는, 특정 업체에 업무추진비를 몰아 쓰더라도 이를 막을 수 있는 규정은 없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촬영기자:김성현 김한빈/영상편집:위강해/그래픽:김지훈
  • 구청장들의 마지막 한 달, 업무추진비 따져보니…
    • 입력 2022-10-04 06:16:51
    • 수정2022-10-09 14:52:36
    뉴스광장 1부
[앵커]

58억 6천여만 원, 민선 7기 서울의 구청장들이 임기동안 업무추진비로 쓴 돈인데요.

KBS가 구청장들의 임기 마지막 한 달 동안 사용 내역을 단독 입수해 집중 분석해봤는데, 석연치 않은 구석이 적지 않았습니다.

먼저, 선결제 의심 정황과 식당 한 곳에 몰아쓰기 실태를 김민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중구의 한 곰탕집.

한 그릇에 만원 남짓, 테이블 7~8개 정도의 동네 맛집입니다.

들어가자마자, 서양호 전 중구청장의 사인이 눈에 띕니다.

[식당 관계자/음성변조 : "서양호 님 전 중구청장이시잖아요. 되게 단골이세요 정말 자주 오세요."]

6·1 지방선거에서 낙선한 서 전 구청장은 임기가 끝나기 전 6월 한달 동안 이 곳에서만 6차례 220만 원을 결제했습니다.

금액도 40만 원씩 4번, 30만 원씩 2번으로 똑 떨어집니다.

선결제 의심이 드는 대목입니다.

해당 식당에 선결제가 가능한지 물어봤습니다.

[식당 관계자/음성변조 : "선결제 가능하세요."]

서 전 구청장은 실무자가 대신 결제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양호/전 중구청장 : "계산을 직접 실무자가 아니어서 아마 우리 비서실이나 아마 담당 부서에서 했을 텐데 제가 한번 확인을 해보겠습니다."]

또 취재진의 추가 확인 요구에 이미 퇴직을 했고 중구청에서 연락이 오지 않아 확인이 안 된다며 명확한 설명을 하지 못했습니다.

서울 강서구의 한 한우집.

한우 1인분은 4만 2천 원입니다.

[식당 관계자 : "(여기가 구청 다니시는 분 많이 온다고?) 네, 구청장님도 자주 오세요."]

노현송 전 강서구청장은 임기 마지막 6월 한 달 동안 8차례 방문해 4백만 원 넘게 썼습니다.

4년 임기를 모두 확인했더니 이곳에서만 370차례 8천 5백여만 원을 사용했습니다.

전체 업무추진비의 41%를 식당 한 곳에서 몰아 쓴 건데, 하루에 점심, 저녁 두 번 결제된 경우도 28번이나 됐습니다.

[강서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도 왜 그렇게 가느냐고 했더니 음식이 입에 맞으시고 마음이 편안하다고..."]

노 전 구청장은 단체석이 있어서 자주 갔을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노현송/전 강서구청장 : "많은 직원들이 안전하게 방에 들어가서 격려해주고 같이 식사할 수 있는 데가 거기처럼 그렇게 좋은 여건이 없어요."]

현행 행정안전부 업무추진비 규칙에는, 특정 업체에 업무추진비를 몰아 쓰더라도 이를 막을 수 있는 규정은 없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촬영기자:김성현 김한빈/영상편집:위강해/그래픽:김지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