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휴대폰 액정 깨졌어”…95억 원대 피싱·사이버 사기 조직 검거

입력 2024.06.13 (12:13) 수정 2024.06.13 (14: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보이스피싱과 사이버 사기로 95억 원을 뜯어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자녀를 사칭하는 문자를 보내 피해자들에게 돈을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윤아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기남부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보이스피싱과 사이버 사기를 벌인 혐의로 범죄 조직원 등 226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3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피해자들의 자녀를 사칭해 '휴대폰 액정이 깨졌으니 보험처리를 위한 돈을 달라'는 등의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수법으로 돈을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검사를 사칭하며 '은행 계좌가 사기 범행에 사용됐으니 대출금을 국민안전계좌로 송금하라'며 보이스피싱을 벌인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이런 수법으로 2022년 12월부터 1년 5개월 동안 모두 220명의 피해자로부터 95억 원을 뜯어냈습니다.

경찰은 계좌 추적과 현장 CCTV 영상 등을 분석해 국내 총책 등 조직원들을 붙잡았습니다.

경찰은 자녀가 돈을 달라는 내용의 문자를 받았을 경우, 반드시 직접 전화를 걸어 자녀 사칭 사기가 아닌지 확인해달라고 밝혔습니다.

또, 사이버금융 범죄 피해를 입은 경우, 즉시 범행 계좌에 대한 지급정지 신청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이들이 텔레그램으로 필로폰 등을 판매한 혐의도 적발하고, 필로폰 649g과 대마 143g 등을 압수했습니다.

KBS 뉴스 윤아림입니다.

영상편집:신남규/영상제공:경기남부경찰청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엄마, 휴대폰 액정 깨졌어”…95억 원대 피싱·사이버 사기 조직 검거
    • 입력 2024-06-13 12:13:58
    • 수정2024-06-13 14:12:04
    뉴스 12
[앵커]

보이스피싱과 사이버 사기로 95억 원을 뜯어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자녀를 사칭하는 문자를 보내 피해자들에게 돈을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윤아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기남부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보이스피싱과 사이버 사기를 벌인 혐의로 범죄 조직원 등 226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3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피해자들의 자녀를 사칭해 '휴대폰 액정이 깨졌으니 보험처리를 위한 돈을 달라'는 등의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수법으로 돈을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검사를 사칭하며 '은행 계좌가 사기 범행에 사용됐으니 대출금을 국민안전계좌로 송금하라'며 보이스피싱을 벌인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이런 수법으로 2022년 12월부터 1년 5개월 동안 모두 220명의 피해자로부터 95억 원을 뜯어냈습니다.

경찰은 계좌 추적과 현장 CCTV 영상 등을 분석해 국내 총책 등 조직원들을 붙잡았습니다.

경찰은 자녀가 돈을 달라는 내용의 문자를 받았을 경우, 반드시 직접 전화를 걸어 자녀 사칭 사기가 아닌지 확인해달라고 밝혔습니다.

또, 사이버금융 범죄 피해를 입은 경우, 즉시 범행 계좌에 대한 지급정지 신청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이들이 텔레그램으로 필로폰 등을 판매한 혐의도 적발하고, 필로폰 649g과 대마 143g 등을 압수했습니다.

KBS 뉴스 윤아림입니다.

영상편집:신남규/영상제공:경기남부경찰청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KBS는 올바른 여론 형성을 위해 자유로운 댓글 작성을 지지합니다.
다만 이 기사는 일부 댓글에 모욕・명예훼손 등 현행법에 저촉될 우려가 발견돼 건전한 댓글 문화 정착을 위해 댓글 사용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양해를 바랍니다.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