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일본 오염수 불안 정부여당이 키워…‘깜깜이’ 시찰했다”

입력 2023.05.28 (13:24) 수정 2023.06.12 (14:0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한 불안은 정부·여당이 키우고 있다면서, 문제 제기는 ‘괴담’이라는 주장을 맞받았습니다.

민주당 박성준 대변인은 오늘(28일) 국회 논평에서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은 명단을 철저히 숨기고 언론을 피해 깜깜이로 시찰을 진행했다. 일본이 보여주는 것만 보고 돌아왔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변인은 “(오염수에 대한) 국민 불안을 누가 키우고 있나, 일본 정부와 짝짜꿍이 돼 모든 것을 일본의 뜻대로 맞춰주는 윤석열 정부가 키우고 있는 것 아니냐”면서 “시찰단이 내놓을 결론을 믿을 수 있겠나. 불신과 불안을 키운 정부·여당이 왜 남 탓을 하냐”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방사능 오염수를 1리터, 10리터도 먹을 수 있다는 어이없는 주장을 띄운 것도 국민의힘이다.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투기해도 괜찮다고 말하고 싶은 것 아니냐”면서 “일본 정부를 돕는 일이 국민을 지키는 것보다 더 중요한가”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대한민국의 국익과 국민의 안전에 아무런 도움 되지 않는 일에 왜 이렇게까지 목을 매느냐”면서 “윤석열 정부의 행태를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걸린 문제에 타협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민주당 “일본 오염수 불안 정부여당이 키워…‘깜깜이’ 시찰했다”
    • 입력 2023-05-28 13:24:42
    • 수정2023-06-12 14:08:14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한 불안은 정부·여당이 키우고 있다면서, 문제 제기는 ‘괴담’이라는 주장을 맞받았습니다.

민주당 박성준 대변인은 오늘(28일) 국회 논평에서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은 명단을 철저히 숨기고 언론을 피해 깜깜이로 시찰을 진행했다. 일본이 보여주는 것만 보고 돌아왔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변인은 “(오염수에 대한) 국민 불안을 누가 키우고 있나, 일본 정부와 짝짜꿍이 돼 모든 것을 일본의 뜻대로 맞춰주는 윤석열 정부가 키우고 있는 것 아니냐”면서 “시찰단이 내놓을 결론을 믿을 수 있겠나. 불신과 불안을 키운 정부·여당이 왜 남 탓을 하냐”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방사능 오염수를 1리터, 10리터도 먹을 수 있다는 어이없는 주장을 띄운 것도 국민의힘이다.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투기해도 괜찮다고 말하고 싶은 것 아니냐”면서 “일본 정부를 돕는 일이 국민을 지키는 것보다 더 중요한가”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대한민국의 국익과 국민의 안전에 아무런 도움 되지 않는 일에 왜 이렇게까지 목을 매느냐”면서 “윤석열 정부의 행태를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걸린 문제에 타협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