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전국 집중호우
또다시 폭우에 경기 북부 긴장…군남댐 수위 유지
입력 2020.08.10 (01:01) 수정 2020.08.10 (01:20)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비구름이 북쪽으로 올라가면서 북한 지역에 많이 오면 임진강 수위가 더 높아질 수 있습니다.

5일 전에도 홍수 우려에 강 인근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는데요.

박찬 기자가 경기도 연천군 군남댐에 나가 있습니다.

박 기자, 상황이 어떤가요?

[리포트]

네, 현재 이곳은 비가 내렸다가 그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밤이 깊어지기 전만 해도 도로에 큰 물웅덩이가 생길 정도로 폭우가 내리다가 밤 11시부턴 빗줄기가 약해졌는데요.

제가 있는 군남댐은 북한에서 흘러내려오는 물을 맞닥뜨리는 곳입니다.

북한이 황강댐 수문을 개방하면 필승교를 거쳐 이곳 군남댐으로 오는 겁니다.

여기로 들어온 물은 이곳 연천군을 지나 파주시를 거쳐 갑니다.

두 지역에 홍수 등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데요.

군남댐은 어제부터 내린 비로 수문을 더 열어 방류량을 늘리곤 있지만, 다행히 댐 수위가 위험한 수준은 아닙니다.

5일 전엔 댐을 꽉 채우는 한계수위인 40m에 근접했는데, 현잰 29m 정돕니다.

제가 어제 오후 연천군 피해마을을 찾아가봤는데요.

침수 피해를 입은 집들에서 복구작업이 한창이었습니다.

하지만 산발적으로 강한 비가 내리면서 저지대 주민들은 불안감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아직도 연천군에만 50명의 이재민이 물이 빠진 뒤에도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파주시에선 하천 통제는 물론 산사태 우려 지역 주민 50여 명을 대피시킨 상황인데요.

밤사이 북한 지역에 비가 많이 오면 다시 수위가 높아져 긴급상황이 생길 수 있는 만큼 연천과 파주 저지대 주민들은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경기도 연천군 군남댐에서 KBS 뉴스 박찬입니다.

촬영기자:박상욱/영상편집:서삼현
  • 또다시 폭우에 경기 북부 긴장…군남댐 수위 유지
    • 입력 2020-08-10 01:03:48
    • 수정2020-08-10 01:20:37
[앵커]

비구름이 북쪽으로 올라가면서 북한 지역에 많이 오면 임진강 수위가 더 높아질 수 있습니다.

5일 전에도 홍수 우려에 강 인근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는데요.

박찬 기자가 경기도 연천군 군남댐에 나가 있습니다.

박 기자, 상황이 어떤가요?

[리포트]

네, 현재 이곳은 비가 내렸다가 그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밤이 깊어지기 전만 해도 도로에 큰 물웅덩이가 생길 정도로 폭우가 내리다가 밤 11시부턴 빗줄기가 약해졌는데요.

제가 있는 군남댐은 북한에서 흘러내려오는 물을 맞닥뜨리는 곳입니다.

북한이 황강댐 수문을 개방하면 필승교를 거쳐 이곳 군남댐으로 오는 겁니다.

여기로 들어온 물은 이곳 연천군을 지나 파주시를 거쳐 갑니다.

두 지역에 홍수 등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데요.

군남댐은 어제부터 내린 비로 수문을 더 열어 방류량을 늘리곤 있지만, 다행히 댐 수위가 위험한 수준은 아닙니다.

5일 전엔 댐을 꽉 채우는 한계수위인 40m에 근접했는데, 현잰 29m 정돕니다.

제가 어제 오후 연천군 피해마을을 찾아가봤는데요.

침수 피해를 입은 집들에서 복구작업이 한창이었습니다.

하지만 산발적으로 강한 비가 내리면서 저지대 주민들은 불안감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아직도 연천군에만 50명의 이재민이 물이 빠진 뒤에도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파주시에선 하천 통제는 물론 산사태 우려 지역 주민 50여 명을 대피시킨 상황인데요.

밤사이 북한 지역에 비가 많이 오면 다시 수위가 높아져 긴급상황이 생길 수 있는 만큼 연천과 파주 저지대 주민들은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경기도 연천군 군남댐에서 KBS 뉴스 박찬입니다.

촬영기자:박상욱/영상편집:서삼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