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해 진상규명”…‘젠더특보’ 관련 즉답 피해
입력 2020.07.15 (12:01) 수정 2020.07.15 (13: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해 진상규명”…‘젠더특보’ 관련 즉답 피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시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조금 전 공식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직원 인권침해와 관련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청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오대성 기자, 먼저 브리핑 내용부터 정리해주시죠.

[기자]

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그동안 침묵해왔던 서울시가 오늘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여러 의혹들과 관련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규명에 나서겠다는 건데요,

황인식 대변인의 발표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황인식/서울시 대변인 : "서울시는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습니다.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습니다. 조사단의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습니다."]

서울시는 민관합동조사단이 강제수사권이 없어 조사 대상자들이 조사를 피하면 어떡하느냐는 질문에는 조사단에는 충분한 경험과 지식을 가진 분들이 많고 여성단체도 전문성이 있는 만큼 극복할 수 있을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조사단의 구체적인 규모나 조사 일정에 대해서는 앞으로 협의를 해야할 사안이라면서 공정성과 객관성이 최우선이고, 여성, 인권단체들과 협의해 서로가 납득할 수 있는 방법과 조사 범위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성추행 의혹의 피해자와 관련해 서울시가 내놓은 대책은 있습니까?

[기자]

먼저 서울시는 피해를 호소한 직원의 고통과 아픔에 곰감한다면서 심심한 위로를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피해 호소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직원을 향한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거라고 전했습니다.

또 해당 직원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실효적이고 충분한,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는데요.

전문가 자문을 거쳐 상담과 정신적 치료 등의 지원, 심신 및 정서회복을 위한 치료회복 프로그램 지원, 주거안전 등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는 보통 신고가 접수 될때 '피해자'라는 용어를 쓰고 서울시에 해당 직원과 관련한 사안이 공식적으로 접수가 되진 않았지만, 초유의 상태인만큼 처음으로 피해 호소직원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그런데 박 전 시장의 사망 전날, 이미 서울시 젠더특보가 해당 사안을 보고했다라는 보도가 나오고 있는데 서울시는 뭐라고 설명합니까?

[기자]

오늘 기자 질의응답을 통해 이 부분에 대한 질문이 가장 많았는데요.

일단 서울시는 즉답을 피했습니다.

젠더특보와 관련한 사안은 민관합동조사단에서 밝혀질 내용이다라고만 대답을 반복했습니다.

대단히 중요한 사안인만큼 젠더특보가 직접 말을 해야할 부분이라면서, 합동조사단에서 판단을 하면 규명되지 않겠느냐 이렇게 전했습니다.

젠더특보 등이 사전에 보고를 했는지 여부 했다면 어떤 보고를 했는지 앞으로 규명되야 할 부분이고요.

또 경찰이 피해자의 고소장을 접수한 뒤에 관련 내용이 부적절하게 외부로 유출이 됐는지도 앞으로 규명되야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시청에서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권형욱
  •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해 진상규명”…‘젠더특보’ 관련 즉답 피해
    • 입력 2020.07.15 (12:01)
    • 수정 2020.07.15 (13:02)
    뉴스 12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해 진상규명”…‘젠더특보’ 관련 즉답 피해
[앵커]

서울시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조금 전 공식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직원 인권침해와 관련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청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오대성 기자, 먼저 브리핑 내용부터 정리해주시죠.

[기자]

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그동안 침묵해왔던 서울시가 오늘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여러 의혹들과 관련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규명에 나서겠다는 건데요,

황인식 대변인의 발표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황인식/서울시 대변인 : "서울시는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습니다.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습니다. 조사단의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습니다."]

서울시는 민관합동조사단이 강제수사권이 없어 조사 대상자들이 조사를 피하면 어떡하느냐는 질문에는 조사단에는 충분한 경험과 지식을 가진 분들이 많고 여성단체도 전문성이 있는 만큼 극복할 수 있을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조사단의 구체적인 규모나 조사 일정에 대해서는 앞으로 협의를 해야할 사안이라면서 공정성과 객관성이 최우선이고, 여성, 인권단체들과 협의해 서로가 납득할 수 있는 방법과 조사 범위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성추행 의혹의 피해자와 관련해 서울시가 내놓은 대책은 있습니까?

[기자]

먼저 서울시는 피해를 호소한 직원의 고통과 아픔에 곰감한다면서 심심한 위로를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피해 호소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직원을 향한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거라고 전했습니다.

또 해당 직원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실효적이고 충분한,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는데요.

전문가 자문을 거쳐 상담과 정신적 치료 등의 지원, 심신 및 정서회복을 위한 치료회복 프로그램 지원, 주거안전 등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는 보통 신고가 접수 될때 '피해자'라는 용어를 쓰고 서울시에 해당 직원과 관련한 사안이 공식적으로 접수가 되진 않았지만, 초유의 상태인만큼 처음으로 피해 호소직원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그런데 박 전 시장의 사망 전날, 이미 서울시 젠더특보가 해당 사안을 보고했다라는 보도가 나오고 있는데 서울시는 뭐라고 설명합니까?

[기자]

오늘 기자 질의응답을 통해 이 부분에 대한 질문이 가장 많았는데요.

일단 서울시는 즉답을 피했습니다.

젠더특보와 관련한 사안은 민관합동조사단에서 밝혀질 내용이다라고만 대답을 반복했습니다.

대단히 중요한 사안인만큼 젠더특보가 직접 말을 해야할 부분이라면서, 합동조사단에서 판단을 하면 규명되지 않겠느냐 이렇게 전했습니다.

젠더특보 등이 사전에 보고를 했는지 여부 했다면 어떤 보고를 했는지 앞으로 규명되야 할 부분이고요.

또 경찰이 피해자의 고소장을 접수한 뒤에 관련 내용이 부적절하게 외부로 유출이 됐는지도 앞으로 규명되야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시청에서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권형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