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탐사K] 비례제 “취지 훼손” 67%, “향후 폐지” 70%…누구 책임?
입력 2020.04.03 (21:34) 수정 2020.04.03 (22:1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탐사K] 비례제 “취지 훼손” 67%, “향후 폐지” 70%…누구 책임?
동영상영역 끝
[앵커]

21대 총선에 처음 도입된 준연동형 비례대표 제도, 사실상 그 취지가 빛을 바랜지 오래입니다.

이런 비례대표 제도라면 폐지되어야 한다고 유권자 70%가 답했는데요.

파행의 책임, 누구에게 묻고 있을까요?

박현 기자가 여론조사 결과,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말 많고 탈 많았던 준연동형 비례제.

도입 취지에 대해선 동의와 비동의가 오차범위 내에서 비슷했습니다.

거대 양당의 비례정당 창당에 대한 견해와 적절성을 묻는 질문에도 응답은 오차범위 안에 머물렀습니다.

하지만 비례정당이 만들어지면서 준연동형 비례제 취지가 훼손됐냐는 물음에는 추가 기울었습니다.

응답자의 67.2%가 도입 취지가 훼손됐다, 69.8%는 향후 폐지되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비례제 훼손 응답자 중 민주당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은 35.3%, 통합당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은 45.3% 였습니다.

민주당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은 60대 이상과 보수층에서 통합당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은 3.40대와 진보층에서 높았습니다.

응답자를 투표할 비례정당을 정했는지 여부와 정치지식 수준 등으로 나누어 정치적 관심이 높지만 아직은 지지 정당을 정하지 않은 이른바 '인지적 무당층'의 견해를 살폈습니다.

정치 자체에 관심이 없어 지지정당이 없는 정치 무관심층과는 달리 인지적 무당층은 투표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고 훨씬 더 정치 비판적이라는 특징을 갖습니다.

실제 이번 비례 제도의 훼손. 폐지와 관련된 물음에도 인지적 무당층은 전체 응답자보다 더 비판적으로 답했습니다.

특히 비례제 훼손에 대한 책임을 묻는 질문에서는 오차범위 안이지만 민주당에 더 큰 책임을 물었습니다.

통합당에 더 책임이 있다고 응답한 전체 의견과는 반대 양상이 나타난 겁니다.

이번 조사는 KBS 탐사보도부가 리서치뷰에 의뢰해 지난달 26일부터 이틀간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입니다.

KBS 뉴스 박현입니다.
  • [탐사K] 비례제 “취지 훼손” 67%, “향후 폐지” 70%…누구 책임?
    • 입력 2020.04.03 (21:34)
    • 수정 2020.04.03 (22:15)
    뉴스 9
[탐사K] 비례제 “취지 훼손” 67%, “향후 폐지” 70%…누구 책임?
[앵커]

21대 총선에 처음 도입된 준연동형 비례대표 제도, 사실상 그 취지가 빛을 바랜지 오래입니다.

이런 비례대표 제도라면 폐지되어야 한다고 유권자 70%가 답했는데요.

파행의 책임, 누구에게 묻고 있을까요?

박현 기자가 여론조사 결과,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말 많고 탈 많았던 준연동형 비례제.

도입 취지에 대해선 동의와 비동의가 오차범위 내에서 비슷했습니다.

거대 양당의 비례정당 창당에 대한 견해와 적절성을 묻는 질문에도 응답은 오차범위 안에 머물렀습니다.

하지만 비례정당이 만들어지면서 준연동형 비례제 취지가 훼손됐냐는 물음에는 추가 기울었습니다.

응답자의 67.2%가 도입 취지가 훼손됐다, 69.8%는 향후 폐지되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비례제 훼손 응답자 중 민주당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은 35.3%, 통합당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은 45.3% 였습니다.

민주당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은 60대 이상과 보수층에서 통합당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은 3.40대와 진보층에서 높았습니다.

응답자를 투표할 비례정당을 정했는지 여부와 정치지식 수준 등으로 나누어 정치적 관심이 높지만 아직은 지지 정당을 정하지 않은 이른바 '인지적 무당층'의 견해를 살폈습니다.

정치 자체에 관심이 없어 지지정당이 없는 정치 무관심층과는 달리 인지적 무당층은 투표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고 훨씬 더 정치 비판적이라는 특징을 갖습니다.

실제 이번 비례 제도의 훼손. 폐지와 관련된 물음에도 인지적 무당층은 전체 응답자보다 더 비판적으로 답했습니다.

특히 비례제 훼손에 대한 책임을 묻는 질문에서는 오차범위 안이지만 민주당에 더 큰 책임을 물었습니다.

통합당에 더 책임이 있다고 응답한 전체 의견과는 반대 양상이 나타난 겁니다.

이번 조사는 KBS 탐사보도부가 리서치뷰에 의뢰해 지난달 26일부터 이틀간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입니다.

KBS 뉴스 박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