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70명 추가돼 총 833명…사망자 8명
입력 2020.02.24 (17:08) 수정 2020.02.24 (20:23) 사회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70명 추가돼 총 833명…사망자 8명
오늘(24일)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추가로 70명 확인됐습니다. 오늘 하루 확진자는 231명이 추가됐으며 누적 확진자 수는 833명까지 늘어났습니다.

대구 경북대병원에 입원 중이던 확진자 1명이 오늘 오후 추가로 사망해 사망자는 총 8명으로 늘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24일) 오후 4시 기준, "국내 확진자 70명이 추가로 확인돼 모두 833명으로 확인됐으며 이 가운데 사망자는 8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추가 확진자 가운데 대구경북 지역은 54명으로 가장 많습니다. 지역별로는 대구가 42명, 경북이 12명, 부산 13명, 경기 1명, 서울 1명, 울산 1명입니다.

8번째 사망자는 60대 남성으로 지난 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107번째 확진자입니다. 이 환자는 경북대병원에 입원해 오다 오늘 오후 사망했으며, 보건당국이 중증 환자로 분류한 14명 가운데 1명으로 알려졌습니다. 보건당국은 이 환자의 사망원인에 대해 조사 중입니다.

한편, 오늘 9번째, 13번째, 15번째, 20번째 환자가 추가로 격리 해제돼 현재까지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모두 22명으로 확인됐습니다.

지금까지 확진자를 제외하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모두 31,923명입니다. 이 가운데 11,631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며, 20,292명은 음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70명 추가돼 총 833명…사망자 8명
    • 입력 2020.02.24 (17:08)
    • 수정 2020.02.24 (20:23)
    사회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70명 추가돼 총 833명…사망자 8명
오늘(24일)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추가로 70명 확인됐습니다. 오늘 하루 확진자는 231명이 추가됐으며 누적 확진자 수는 833명까지 늘어났습니다.

대구 경북대병원에 입원 중이던 확진자 1명이 오늘 오후 추가로 사망해 사망자는 총 8명으로 늘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24일) 오후 4시 기준, "국내 확진자 70명이 추가로 확인돼 모두 833명으로 확인됐으며 이 가운데 사망자는 8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추가 확진자 가운데 대구경북 지역은 54명으로 가장 많습니다. 지역별로는 대구가 42명, 경북이 12명, 부산 13명, 경기 1명, 서울 1명, 울산 1명입니다.

8번째 사망자는 60대 남성으로 지난 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107번째 확진자입니다. 이 환자는 경북대병원에 입원해 오다 오늘 오후 사망했으며, 보건당국이 중증 환자로 분류한 14명 가운데 1명으로 알려졌습니다. 보건당국은 이 환자의 사망원인에 대해 조사 중입니다.

한편, 오늘 9번째, 13번째, 15번째, 20번째 환자가 추가로 격리 해제돼 현재까지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모두 22명으로 확인됐습니다.

지금까지 확진자를 제외하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모두 31,923명입니다. 이 가운데 11,631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며, 20,292명은 음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