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시아의 서브퀸’ 강소휘 “올림픽행 지분은 30%?”
입력 2020.01.20 (21:51) 수정 2020.01.20 (21: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아시아의 서브퀸’ 강소휘 “올림픽행 지분은 30%?”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 2의 김연경'으로 주목받는 강소휘는 날카로운 서브로 여자배구의 3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힘을 보탰습니다.

강소휘는 올림픽행 지분이 약 30%라고 당당히 말하며 생애 첫 올림픽에서 빛나는 조연을 꿈꾸고 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코트 구석 구석을 찌르는 서브에 동료들이 손을 마주치며 기뻐합니다.

강소휘는 아시아 예선 독보적인 서브 1위로 강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김연경을 보며 꿈을 키운 '김연경 키즈'가 주장의 무거운 짐을 덜었습니다.

[강소휘/GS칼텍스 : "(올림픽행의) 지분이요? 2~30% 정도? (김연경) 언니랑 같이 경기도 뛰니 제가 꿈을 이뤘구나 하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초등학교 시절부터 강서브를 연마했던 강소휘는 무회전 서브까지 변화무쌍하게 구사하며 경쟁력을 입증했습니다.

[강소휘/GS칼텍스 : "(몸을) 젖힌 다음에 반동을 이용해서 끝까지 내리는 거에요. 공에 힘이 잘 실리도록... 낚아채는 느낌으로 치면 공이 이렇게 가다가 마지막에는 무회전으로 갑니다."]

올림픽 진출의 숨은 주역으로 성장한 강소휘를 소속팀 후배들도 부러워합니다.

[박혜민·강소휘 : "((차상현) 감독님이 잘 가르쳐요? 라바리니 감독님이 (잘 가르쳐요?)) 라바리니 감독님 짱! (저도 다음에 (올림픽 예선) 뛰어보고 싶어요.) 우리 열심히 해서 파리 (올림픽) 같이 가자!"]

올림픽 진출 기념 세리머니로 블랙핑크의 춤을 준비했지만 보여주지 못한 건 아쉽습니다.

[강소휘/GS칼텍스 : "제니 언니, 저 언니 엄청나게 팬인데 한 번 만났으면 좋겠어요. 제가 밥 사드릴게요. 사랑해요."]

2020년을 힘차게 출발한 강소휘는 프로 무대 첫 우승과 올림픽 메달이라는 목표를 가슴에 품고 달려갑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아시아의 서브퀸’ 강소휘 “올림픽행 지분은 30%?”
    • 입력 2020.01.20 (21:51)
    • 수정 2020.01.20 (21:57)
    뉴스 9
‘아시아의 서브퀸’ 강소휘 “올림픽행 지분은 30%?”
[앵커]

'제 2의 김연경'으로 주목받는 강소휘는 날카로운 서브로 여자배구의 3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힘을 보탰습니다.

강소휘는 올림픽행 지분이 약 30%라고 당당히 말하며 생애 첫 올림픽에서 빛나는 조연을 꿈꾸고 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코트 구석 구석을 찌르는 서브에 동료들이 손을 마주치며 기뻐합니다.

강소휘는 아시아 예선 독보적인 서브 1위로 강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김연경을 보며 꿈을 키운 '김연경 키즈'가 주장의 무거운 짐을 덜었습니다.

[강소휘/GS칼텍스 : "(올림픽행의) 지분이요? 2~30% 정도? (김연경) 언니랑 같이 경기도 뛰니 제가 꿈을 이뤘구나 하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초등학교 시절부터 강서브를 연마했던 강소휘는 무회전 서브까지 변화무쌍하게 구사하며 경쟁력을 입증했습니다.

[강소휘/GS칼텍스 : "(몸을) 젖힌 다음에 반동을 이용해서 끝까지 내리는 거에요. 공에 힘이 잘 실리도록... 낚아채는 느낌으로 치면 공이 이렇게 가다가 마지막에는 무회전으로 갑니다."]

올림픽 진출의 숨은 주역으로 성장한 강소휘를 소속팀 후배들도 부러워합니다.

[박혜민·강소휘 : "((차상현) 감독님이 잘 가르쳐요? 라바리니 감독님이 (잘 가르쳐요?)) 라바리니 감독님 짱! (저도 다음에 (올림픽 예선) 뛰어보고 싶어요.) 우리 열심히 해서 파리 (올림픽) 같이 가자!"]

올림픽 진출 기념 세리머니로 블랙핑크의 춤을 준비했지만 보여주지 못한 건 아쉽습니다.

[강소휘/GS칼텍스 : "제니 언니, 저 언니 엄청나게 팬인데 한 번 만났으면 좋겠어요. 제가 밥 사드릴게요. 사랑해요."]

2020년을 힘차게 출발한 강소휘는 프로 무대 첫 우승과 올림픽 메달이라는 목표를 가슴에 품고 달려갑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