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승강장서 샌드위치 먹었다고”…美 경찰 흑인 남성 수갑 채워 체포
입력 2019.11.13 (07:27) 수정 2019.11.13 (07:4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금 세계는] “승강장서 샌드위치 먹었다고”…美 경찰 흑인 남성 수갑 채워 체포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통근열차 승강장에서 샌드위치를 먹던 한 흑인 남성을 경찰이 수갑까지 채워 체포해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경찰은 주법에 승강장에서 음식을 먹는 것이 불법이라고 밝혔는데요, 화가 난 시민들은 승강장에서 음식을 먹으며 시위를 벌였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통근 열차 승강장에 모인 사람들이 음식을 먹으면서 항의 시위를 벌입니다.

["(계란 머핀 좀 드실래요?) 제 점심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매우 위험해 보이죠."]

시위대가 모인 건, 고속 통근 열차 역에서 찍힌 이 휴대전화 영상때문입니다.

가방을 맨 채 한 손에는 샌드위치를 들고 먹고 있던 흑인 남성을 백인 경찰관이 붙잡습니다.

["(당신은 구금돼야 하며, 갈 수 없습니다.) 왜 저한테만 이러시는 겁니까? 여기 모든 사람들 중에 왜 저만 지목하죠?"]

주법에 유료 통근열차 승강장에서 음식물을 먹는 것이 불법이라는 겁니다.

저항하는 이 남성에게 심지어 수갑까지 채워 체포합니다.

이 광경을 지켜보며 동영상을 촬영한 승객들은 승강장 어디에도 그런 설명이 없다며 의아해 했습니다.

[존 제이코보/시민 : "승강장에서 음식을 먹는 것을 지지하기 위해 오고 싶었습니다. 저도 승강장에서 수백 번 넘게 음식을 먹었고 다른 수백 명의 사람들도 항상 하는 일이죠. 이번 일은 경찰에게 수치 그 이상입니다."]

통근 열차 회사 측은 승강장에서 음식물 섭취로 열차 운행을 방해할 경우 벌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돼 있다며 경찰의 조처는 정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스티브 포스터/'승강장 음식 섭취' 벌금 납부자 : "정말 화가 났고 좌절감도 들었습니다. 아직도 화가 가시지 않고 있어요."]

역 구내 사무실로 끌려가 잠시 구금됐던 이 남성은 벌금 250달러를 부과받고 풀려났지만, 동영상이 소셜미디어에서 퍼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지금 세계는] “승강장서 샌드위치 먹었다고”…美 경찰 흑인 남성 수갑 채워 체포
    • 입력 2019.11.13 (07:27)
    • 수정 2019.11.13 (07:41)
    뉴스광장
[지금 세계는] “승강장서 샌드위치 먹었다고”…美 경찰 흑인 남성 수갑 채워 체포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통근열차 승강장에서 샌드위치를 먹던 한 흑인 남성을 경찰이 수갑까지 채워 체포해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경찰은 주법에 승강장에서 음식을 먹는 것이 불법이라고 밝혔는데요, 화가 난 시민들은 승강장에서 음식을 먹으며 시위를 벌였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통근 열차 승강장에 모인 사람들이 음식을 먹으면서 항의 시위를 벌입니다.

["(계란 머핀 좀 드실래요?) 제 점심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매우 위험해 보이죠."]

시위대가 모인 건, 고속 통근 열차 역에서 찍힌 이 휴대전화 영상때문입니다.

가방을 맨 채 한 손에는 샌드위치를 들고 먹고 있던 흑인 남성을 백인 경찰관이 붙잡습니다.

["(당신은 구금돼야 하며, 갈 수 없습니다.) 왜 저한테만 이러시는 겁니까? 여기 모든 사람들 중에 왜 저만 지목하죠?"]

주법에 유료 통근열차 승강장에서 음식물을 먹는 것이 불법이라는 겁니다.

저항하는 이 남성에게 심지어 수갑까지 채워 체포합니다.

이 광경을 지켜보며 동영상을 촬영한 승객들은 승강장 어디에도 그런 설명이 없다며 의아해 했습니다.

[존 제이코보/시민 : "승강장에서 음식을 먹는 것을 지지하기 위해 오고 싶었습니다. 저도 승강장에서 수백 번 넘게 음식을 먹었고 다른 수백 명의 사람들도 항상 하는 일이죠. 이번 일은 경찰에게 수치 그 이상입니다."]

통근 열차 회사 측은 승강장에서 음식물 섭취로 열차 운행을 방해할 경우 벌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돼 있다며 경찰의 조처는 정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스티브 포스터/'승강장 음식 섭취' 벌금 납부자 : "정말 화가 났고 좌절감도 들었습니다. 아직도 화가 가시지 않고 있어요."]

역 구내 사무실로 끌려가 잠시 구금됐던 이 남성은 벌금 250달러를 부과받고 풀려났지만, 동영상이 소셜미디어에서 퍼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