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장 “DLF, 도박같은 것…금융회사가 책임져야”
입력 2019.10.21 (14:28) 수정 2019.10.21 (14:30) 경제
금감원장 “DLF, 도박같은 것…금융회사가 책임져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금리 하락으로 대규모 손실이 발생한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에 대해 "갬블(gamble·도박) 같은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윤 원장은 오늘(21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기초자산인 독일 국채금리 등이 얼마 밑으로 떨어지면 투자자가 손실, 올라가면 (투자자가) 수익을 얻는 것인데 국가 경제에 도움 될 게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이런 (도박성 짙은) 부분에 대해 금융회사가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소비자 보호 측면으로 봐도 그렇다"고 주장했습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도 하나은행의 경우 판매량이 전년 대비 40% 늘어날 정도로 DLF 판매를 부추겼다는 지적에 대해 "동의한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윤 원장은 투자자에 대한 금융회사의 배상비율 등 DLF 판매를 둘러싼 분쟁조정 절차와 관련해서는 "사기성 부분에 대해서는 법원 판단이 중요하다"며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하겠다"고 답변했습니다.

윤 원장은 DLF 판매 창구인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 징계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지금 단정적으로 말하지 못한다. 어떤 것도 다 고려하겠다"고 답했습니다.
  • 금감원장 “DLF, 도박같은 것…금융회사가 책임져야”
    • 입력 2019.10.21 (14:28)
    • 수정 2019.10.21 (14:30)
    경제
금감원장 “DLF, 도박같은 것…금융회사가 책임져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금리 하락으로 대규모 손실이 발생한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에 대해 "갬블(gamble·도박) 같은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윤 원장은 오늘(21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기초자산인 독일 국채금리 등이 얼마 밑으로 떨어지면 투자자가 손실, 올라가면 (투자자가) 수익을 얻는 것인데 국가 경제에 도움 될 게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이런 (도박성 짙은) 부분에 대해 금융회사가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소비자 보호 측면으로 봐도 그렇다"고 주장했습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도 하나은행의 경우 판매량이 전년 대비 40% 늘어날 정도로 DLF 판매를 부추겼다는 지적에 대해 "동의한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윤 원장은 투자자에 대한 금융회사의 배상비율 등 DLF 판매를 둘러싼 분쟁조정 절차와 관련해서는 "사기성 부분에 대해서는 법원 판단이 중요하다"며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하겠다"고 답변했습니다.

윤 원장은 DLF 판매 창구인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 징계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지금 단정적으로 말하지 못한다. 어떤 것도 다 고려하겠다"고 답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