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감] 서울대 “학생부 비교과 폐지되면 면접 강화 가능성”
입력 2019.10.21 (14:18) 수정 2019.10.21 (14:23) 사회
[국감] 서울대 “학생부 비교과 폐지되면 면접 강화 가능성”
홍기현 서울대학교 교육부총장이 오늘(2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종합감사에서 "학교생활기록부에서 비교과영역이 폐지되면 면접을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장은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이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서 비교과 영역을 덜어내면 교과와 세특(세부 특기사항)만 남는데, 그러면 서울대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중심 (정시) 선발을 확대할 것 같으냐"고 묻자 "그렇게 될 거 같진 않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면서 "학교에서 독자적으로 하는 면접 등을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며 "학생이 지원하려는 학과에 맞는 교과목을 들었는지, 그것을 통해 무엇을 배웠는지 등을 확인하는 면접을 할 것 같다"고 전망했습니다.

홍 부총장은 또 "교과 중심 선발이라고 봐야 하느냐"는 조 의원의 질문에 "지금도 (비교과영역은) 적성과 진로를 확인하는 것이지 비교과 자체가 큰 영향은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대학이 학종에서 어떤 기준으로 학생을 선발하는지 객관적인 기준을 제시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결국 면접관 판단이지만, 가령 이공계 진학 학생이 과학 심화과정을 들었는지 등 어느 정도 가이드라인은 학부모와 학생이 예측하고 안심하도록 공개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역시 학생부 평가 공정성 강화 방안과 관련해 "면접 평가 기준을 투명하게 알리고, 신뢰도 있는 외부 인사가 면접 과정에 참여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종합적인 개선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감] 서울대 “학생부 비교과 폐지되면 면접 강화 가능성”
    • 입력 2019.10.21 (14:18)
    • 수정 2019.10.21 (14:23)
    사회
[국감] 서울대 “학생부 비교과 폐지되면 면접 강화 가능성”
홍기현 서울대학교 교육부총장이 오늘(2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종합감사에서 "학교생활기록부에서 비교과영역이 폐지되면 면접을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장은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이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서 비교과 영역을 덜어내면 교과와 세특(세부 특기사항)만 남는데, 그러면 서울대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중심 (정시) 선발을 확대할 것 같으냐"고 묻자 "그렇게 될 거 같진 않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면서 "학교에서 독자적으로 하는 면접 등을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며 "학생이 지원하려는 학과에 맞는 교과목을 들었는지, 그것을 통해 무엇을 배웠는지 등을 확인하는 면접을 할 것 같다"고 전망했습니다.

홍 부총장은 또 "교과 중심 선발이라고 봐야 하느냐"는 조 의원의 질문에 "지금도 (비교과영역은) 적성과 진로를 확인하는 것이지 비교과 자체가 큰 영향은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대학이 학종에서 어떤 기준으로 학생을 선발하는지 객관적인 기준을 제시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결국 면접관 판단이지만, 가령 이공계 진학 학생이 과학 심화과정을 들었는지 등 어느 정도 가이드라인은 학부모와 학생이 예측하고 안심하도록 공개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역시 학생부 평가 공정성 강화 방안과 관련해 "면접 평가 기준을 투명하게 알리고, 신뢰도 있는 외부 인사가 면접 과정에 참여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종합적인 개선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