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통증주사 25명 집단감염 외면…9명 건강 확인 안 돼
입력 2019.10.21 (11:33)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통증주사 25명 집단감염 외면…9명 건강 확인 안 돼
동영상영역 끝
지난 2015년 5월, 팔꿈치가 저렸던 52살 최 모 씨는 동네 병원에서 주사 한 대를 맞았습니다.

하지만 다음날부터 주사를 맞은 부위가 빨갛게 부어올랐습니다.

[성남시 보건소 전 담당자/음성변조 : "주사를 맞았는데 이상 증세가 발현됐다 그걸로 인해서 민원 제기를 한 거죠. 다른 병원으로 가신 분도 있고 이상 증세가 있어서 입원실이 있는 다른 병원으로 갔고 여기저기 막 갔더라고요."]

사흘 뒤, 환자는 25명으로 늘었습니다.

모두 통증 주사를 맞았고, 이후 고름이 차오르는 화농성 감염증을 앓았습니다.

16명은 상태가 심각해져 인근 병원 8곳에 흩어져 입원 치료까지 받아야 했습니다.

성남시는 복지부에 사고를 보고했습니다.

그리고는 병원이 조제한 '통증 주사' 혼합액과, 원료인 주사제를 수거해 식약처에 넘겼습니다.

한 달 뒤, 나온 역학조사 결과입니다.

병원 측이 의심한 주사제에서는 균이 나오지 않았지만, 대신 병원이 조제한 '통증주사'에서는 황색포도상구균이 나왔습니다.

병원의 감염 관리가 사고 원인이었을 가능성이 있는 결과였습니다.

그러나 복지부와 식약처는 이런 사실을 알고도, 추가 조치를 하지 않았습니다.

[복지부 약무 정책 담당 공무원/음성변조 : "(의료 관련 감염이잖아요. 그러면 질병관리본부에서 역학조사에 참여를 했어야 되는데?) 확인해 보라고 했거든요. (성남시 보건소로부터) 받은 거밖에 없고 아마 관여한 게 없었던 것 같긴 했었어요."]

진행하던 피해자 추적 조사도 마무리 짓지 못했습니다.

피해 환자 25명 가운데 9명은 어떤 이상 증상을 겪었는지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윤일규/국회 보건복지위 위원 : "현장에서 실제로 치밀하고 또는 전문적으로 또는 수준을 지속적으로 진화시켜야 될 기능 자체가 충분히 역할을 못 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고..."]

KBS 탐사보도부는 보건 당국이 원인을 규명하지 않고 외면한 또 다른 주사 감염 사례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자막뉴스] 통증주사 25명 집단감염 외면…9명 건강 확인 안 돼
    • 입력 2019.10.21 (11:33)
    자막뉴스
[자막뉴스] 통증주사 25명 집단감염 외면…9명 건강 확인 안 돼
지난 2015년 5월, 팔꿈치가 저렸던 52살 최 모 씨는 동네 병원에서 주사 한 대를 맞았습니다.

하지만 다음날부터 주사를 맞은 부위가 빨갛게 부어올랐습니다.

[성남시 보건소 전 담당자/음성변조 : "주사를 맞았는데 이상 증세가 발현됐다 그걸로 인해서 민원 제기를 한 거죠. 다른 병원으로 가신 분도 있고 이상 증세가 있어서 입원실이 있는 다른 병원으로 갔고 여기저기 막 갔더라고요."]

사흘 뒤, 환자는 25명으로 늘었습니다.

모두 통증 주사를 맞았고, 이후 고름이 차오르는 화농성 감염증을 앓았습니다.

16명은 상태가 심각해져 인근 병원 8곳에 흩어져 입원 치료까지 받아야 했습니다.

성남시는 복지부에 사고를 보고했습니다.

그리고는 병원이 조제한 '통증 주사' 혼합액과, 원료인 주사제를 수거해 식약처에 넘겼습니다.

한 달 뒤, 나온 역학조사 결과입니다.

병원 측이 의심한 주사제에서는 균이 나오지 않았지만, 대신 병원이 조제한 '통증주사'에서는 황색포도상구균이 나왔습니다.

병원의 감염 관리가 사고 원인이었을 가능성이 있는 결과였습니다.

그러나 복지부와 식약처는 이런 사실을 알고도, 추가 조치를 하지 않았습니다.

[복지부 약무 정책 담당 공무원/음성변조 : "(의료 관련 감염이잖아요. 그러면 질병관리본부에서 역학조사에 참여를 했어야 되는데?) 확인해 보라고 했거든요. (성남시 보건소로부터) 받은 거밖에 없고 아마 관여한 게 없었던 것 같긴 했었어요."]

진행하던 피해자 추적 조사도 마무리 짓지 못했습니다.

피해 환자 25명 가운데 9명은 어떤 이상 증상을 겪었는지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윤일규/국회 보건복지위 위원 : "현장에서 실제로 치밀하고 또는 전문적으로 또는 수준을 지속적으로 진화시켜야 될 기능 자체가 충분히 역할을 못 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고..."]

KBS 탐사보도부는 보건 당국이 원인을 규명하지 않고 외면한 또 다른 주사 감염 사례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