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멧돼지 포획 총기 오발 사고 잇따라…대책 없나?
입력 2019.10.21 (11:30)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멧돼지 포획 총기 오발 사고 잇따라…대책 없나?
동영상영역 끝
지난 14일 밤 11시 울산 북구 달천동 논에서 총기 오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멧돼지가 나타났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엽사 2명이 멧돼지를 포획하던 중 한 명이 미끄러지면서 엽탄이 발사됐고, 앞서가던 동료가 총상을 입었습니다.

엽총은 장전된 상태였습니다.

이 사고로 동료 엽사가 허벅지 등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 5월에는 총알이 든 총을 잘못 다루다 오발 사고를 내 동료 엽사 1명이 크게 다치기도 했습니다.

엽사들 사이에서는 수렵 전문성 부족이 사고를 불렀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두 명 이상이 활동할 경우 총기를 든 사람이 앞서가야 사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데 그렇지 못했다는 겁니다.

[전문 엽사/음성변조 : "왜 앞에 총을 안 든 사람이 무슨 이유로 앞에 갔는지 모르겠지만 합리적인 상황일 수는 없습니다."]

허술한 총기 안전 교육도 문제입니다.

유해동물 포획단을 운영하는 지자체는 1년 1~2번, 총기 허가를 내주는 경찰은 총기 허가 시 그리고 3년에 한 번 허가증 갱신 때 교육을 합니다.

교육도 영상물을 보여 주고 기본적인 준수사항만 전달할 뿐입니다.

[전문 엽사/음성변조 : "'이런 지역에서는 사냥을 하지 마라, 해서는 안 된다', '실탄을 꽂지 마라' 이런 내용이 있는 글귀에 사인을 하고 오죠. (교육은 아니네요?) 교육은 아니고, 그냥 가서 서류에 사인하고 이름 쓰고..."]

울산에 허가된 엽총만 814정, 총기 오발 사고 때마다 허술한 총기 관리가 문제로 지적되지만 달라진 건 없습니다.

KBS 뉴스 남미경입니다.
  • [자막뉴스] 멧돼지 포획 총기 오발 사고 잇따라…대책 없나?
    • 입력 2019.10.21 (11:30)
    자막뉴스
[자막뉴스] 멧돼지 포획 총기 오발 사고 잇따라…대책 없나?
지난 14일 밤 11시 울산 북구 달천동 논에서 총기 오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멧돼지가 나타났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엽사 2명이 멧돼지를 포획하던 중 한 명이 미끄러지면서 엽탄이 발사됐고, 앞서가던 동료가 총상을 입었습니다.

엽총은 장전된 상태였습니다.

이 사고로 동료 엽사가 허벅지 등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 5월에는 총알이 든 총을 잘못 다루다 오발 사고를 내 동료 엽사 1명이 크게 다치기도 했습니다.

엽사들 사이에서는 수렵 전문성 부족이 사고를 불렀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두 명 이상이 활동할 경우 총기를 든 사람이 앞서가야 사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데 그렇지 못했다는 겁니다.

[전문 엽사/음성변조 : "왜 앞에 총을 안 든 사람이 무슨 이유로 앞에 갔는지 모르겠지만 합리적인 상황일 수는 없습니다."]

허술한 총기 안전 교육도 문제입니다.

유해동물 포획단을 운영하는 지자체는 1년 1~2번, 총기 허가를 내주는 경찰은 총기 허가 시 그리고 3년에 한 번 허가증 갱신 때 교육을 합니다.

교육도 영상물을 보여 주고 기본적인 준수사항만 전달할 뿐입니다.

[전문 엽사/음성변조 : "'이런 지역에서는 사냥을 하지 마라, 해서는 안 된다', '실탄을 꽂지 마라' 이런 내용이 있는 글귀에 사인을 하고 오죠. (교육은 아니네요?) 교육은 아니고, 그냥 가서 서류에 사인하고 이름 쓰고..."]

울산에 허가된 엽총만 814정, 총기 오발 사고 때마다 허술한 총기 관리가 문제로 지적되지만 달라진 건 없습니다.

KBS 뉴스 남미경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