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5세기 가야토기, 일본토기에 영향”
입력 2019.10.21 (07:26) 수정 2019.10.21 (07:3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4~5세기 가야토기, 일본토기에 영향”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까지 함안에서 가야시대 가마터 10여 개가 무더기로 발굴됐는데요.

여기서 제작된 가야 토기가 4~5세기 일본 고대 '스에키' 토기 생산에도 영향을 끼쳤다는 새로운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배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다양한 상형토기가 쏟아져 나오는 가야고분군.

지난해 함안 우거리에서 대형 가마터가 발굴되면서 토기 제작방식의 실체도 드러났습니다.

이 가마터를 토대로 가야토기는 1,200°C 이상의 고온을 내는 등요에서 구운 회청색 '도질토기'가 주를 이루는 것으로 학자들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김지연/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 "다른 지역에 비해 굉장히 집중적으로 (가마터가) 분포하고 입지나 자연환경이 좋은 위치입니다."]

이 4~5세기 가야 토기가 초기 일본 토기 제작에도 영향을 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5세기로 추정되는 일본 고분 등에서도 회색 도질토기인 '스에키' 토기가 다수 출토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박승규/가야 문물 연구원 : "가야토기 가마와 일본 초기 '스에키' 가마터가 유사하고 소성기술과 온도가 (비슷합니다.) 가야토기 생산기술이나 전문 기술자가 일본 '스에키' 토기문화를 형성시켰습니다."]

특히, 함안 아라가야와 일본 '스에키'토기 가마터의 구조가 유사해 기술자의 인적교류를 증명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그동안 고분과 부장품 발굴에만 집중됐던 가야사 연구.

가마터 발굴과 연구까지 잇따르면서 일본에 토기 제작 기술 전파 가능성까지...

수천 년 동안 가려져 있던 비밀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배수영입니다.
  • “4~5세기 가야토기, 일본토기에 영향”
    • 입력 2019.10.21 (07:26)
    • 수정 2019.10.21 (07:32)
    뉴스광장
“4~5세기 가야토기, 일본토기에 영향”
[앵커]

지난해까지 함안에서 가야시대 가마터 10여 개가 무더기로 발굴됐는데요.

여기서 제작된 가야 토기가 4~5세기 일본 고대 '스에키' 토기 생산에도 영향을 끼쳤다는 새로운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배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다양한 상형토기가 쏟아져 나오는 가야고분군.

지난해 함안 우거리에서 대형 가마터가 발굴되면서 토기 제작방식의 실체도 드러났습니다.

이 가마터를 토대로 가야토기는 1,200°C 이상의 고온을 내는 등요에서 구운 회청색 '도질토기'가 주를 이루는 것으로 학자들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김지연/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 "다른 지역에 비해 굉장히 집중적으로 (가마터가) 분포하고 입지나 자연환경이 좋은 위치입니다."]

이 4~5세기 가야 토기가 초기 일본 토기 제작에도 영향을 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5세기로 추정되는 일본 고분 등에서도 회색 도질토기인 '스에키' 토기가 다수 출토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박승규/가야 문물 연구원 : "가야토기 가마와 일본 초기 '스에키' 가마터가 유사하고 소성기술과 온도가 (비슷합니다.) 가야토기 생산기술이나 전문 기술자가 일본 '스에키' 토기문화를 형성시켰습니다."]

특히, 함안 아라가야와 일본 '스에키'토기 가마터의 구조가 유사해 기술자의 인적교류를 증명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그동안 고분과 부장품 발굴에만 집중됐던 가야사 연구.

가마터 발굴과 연구까지 잇따르면서 일본에 토기 제작 기술 전파 가능성까지...

수천 년 동안 가려져 있던 비밀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배수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