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남 광양 주택서 70대 4도 화상 입은채 발견
입력 2019.10.10 (00:48) 사회
어제(9) 오후 5시 20분쯤 전남 광양시 광영동의 한 주택에서 72살 박 모씨가 화상을 입고 쓰러져 있다가 구조됐습니다.

박씨는 발견 당시 상반신 3도, 하반신 4도의 화상을 입고 쓰러져 있었고, 식탁 의자가 불에 탄 것 외에 재산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신고한 박씨 아내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전남 광양 주택서 70대 4도 화상 입은채 발견
    • 입력 2019.10.10 (00:48)
    사회
어제(9) 오후 5시 20분쯤 전남 광양시 광영동의 한 주택에서 72살 박 모씨가 화상을 입고 쓰러져 있다가 구조됐습니다.

박씨는 발견 당시 상반신 3도, 하반신 4도의 화상을 입고 쓰러져 있었고, 식탁 의자가 불에 탄 것 외에 재산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신고한 박씨 아내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