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국무부 차관 “중거리 미사일 배치는 해당국 정부의 주권적 결정”
입력 2019.08.14 (02:49) 수정 2019.08.14 (03:50) 국제
미국 국무부 차관 “중거리 미사일 배치는 해당국 정부의 주권적 결정”
러시아와의 중거리핵전력 조약, INF 탈퇴 이후 미국이 아시아 지역에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할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미국 국무부 고위 당국자가 이 문제는 해당 국가의 주권적 결정 사항으로 동맹국과 협의를 거쳐 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뉴질랜드를 방문 중인 안드레아 톰슨 미국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차관은 현지시각 1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거리 미사일 배치 문제에 대해 "그것은 그 나라들의 정부 지도자들이 내릴 주권적인 결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톰슨 차관은 "그 지역에서 이뤄질 어떠한 결정도 우리 동맹국들과의 협의를 통해 내려질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면서 "이것은 미국의 일방적인 결정이 아니다. 우리는 파트너, 동맹들과 공동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같은 발언은 '한국과 호주는 자국내 중거리 미사일 배치를 열망하지 않는데 미국과 간극이 있는 것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습니다.

미국은 INF 조약에서 탈퇴한 직후 아시아 지역에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하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혔으며 이에 대해 중국은 미국이 미사일 배치를 강행하면 대응 조치를 하겠다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AP 통신은 미국의 아시아 내 우방인 일본이나 한국, 호주가 미사일을 배치할 주요 후보지라고 보도했습니다.

톰슨 차관은 "미국의 이익과 외국의 파트너, 동맹을 가장 잘 방어하는 방법을 찾고 있다"며 "이는 해당 지역이 미국 정부에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또다른 지표"라고 설명했습니다.

톰슨 차관은 이어, 미국의 INF 조약 탈퇴는 러시아의 조약 위반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였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군비통제 체제를 현대화하고 다자화하길 희망한다는 점을 분명히 해 왔다"며 새로운 군비통제 체제 구축을 위한 논의에 중국도 동참할 것으로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미국 국무부 차관 “중거리 미사일 배치는 해당국 정부의 주권적 결정”
    • 입력 2019.08.14 (02:49)
    • 수정 2019.08.14 (03:50)
    국제
미국 국무부 차관 “중거리 미사일 배치는 해당국 정부의 주권적 결정”
러시아와의 중거리핵전력 조약, INF 탈퇴 이후 미국이 아시아 지역에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할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미국 국무부 고위 당국자가 이 문제는 해당 국가의 주권적 결정 사항으로 동맹국과 협의를 거쳐 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뉴질랜드를 방문 중인 안드레아 톰슨 미국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차관은 현지시각 1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거리 미사일 배치 문제에 대해 "그것은 그 나라들의 정부 지도자들이 내릴 주권적인 결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톰슨 차관은 "그 지역에서 이뤄질 어떠한 결정도 우리 동맹국들과의 협의를 통해 내려질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면서 "이것은 미국의 일방적인 결정이 아니다. 우리는 파트너, 동맹들과 공동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같은 발언은 '한국과 호주는 자국내 중거리 미사일 배치를 열망하지 않는데 미국과 간극이 있는 것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습니다.

미국은 INF 조약에서 탈퇴한 직후 아시아 지역에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하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혔으며 이에 대해 중국은 미국이 미사일 배치를 강행하면 대응 조치를 하겠다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AP 통신은 미국의 아시아 내 우방인 일본이나 한국, 호주가 미사일을 배치할 주요 후보지라고 보도했습니다.

톰슨 차관은 "미국의 이익과 외국의 파트너, 동맹을 가장 잘 방어하는 방법을 찾고 있다"며 "이는 해당 지역이 미국 정부에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또다른 지표"라고 설명했습니다.

톰슨 차관은 이어, 미국의 INF 조약 탈퇴는 러시아의 조약 위반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였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군비통제 체제를 현대화하고 다자화하길 희망한다는 점을 분명히 해 왔다"며 새로운 군비통제 체제 구축을 위한 논의에 중국도 동참할 것으로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