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백색국가서 한국 제외
DHC 코리아 사과했지만…日 DHC TV는 ‘망언’ 계속
입력 2019.08.13 (21:19) 수정 2019.08.14 (21:1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DHC 코리아 사과했지만…日 DHC TV는 ‘망언’ 계속
동영상영역 끝
[앵커]

DHC 코리아가 오늘(13일) 공식사과했습니다.

최근 같은 계열인 일본 유튜브 채널 'DHC TV'가 혐한 방송을 내보내, DHC에 대한 비난과 불매운동에 직면했죠.

그러나 오늘(13일) 사과가 무색하게도 정작 일본 DHC TV에선 오늘(13일)도 방송을 통해 '막말'을 쏟아냈습니다.

박효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본사의 '혐한 방송'으로 물의를 일으킨 DHC 코리아가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김무전 대표는 'DHC TV'의 방송 내용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한국 비하 방송을 중단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항의 댓글을 제한했던 것을 모두 해제했으며, 미숙한 대처였다고 사과했습니다.

주요 화장품 판매점에서 DHC 제품이 속속 철수되고 광고 모델이 하차하는 등 비난 여론이 거세자, 뒤늦게 입장을 밝힌 겁니다.

하지만 한국지사의 사과에도 아랑곳없이, 일본 'DHC TV'는 오늘(13일)도 문제적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일본 맥주 불매운동이 가짜라고 선동하는가 하면.

[햐쿠다 나오키/일본 우익 작가 : "사실은 맥주를 마시고 안에 물을 넣고 버리는 거죠."]

강제징용을 부인하는 역사 왜곡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햐쿠다 나오키/일본 우익 작가 : "'여기서 일하고 싶다'는 사람을 데려온 거죠. 무리하게 일본이 데려온 게 아닙니다."]

한편 회장의 사퇴로 유튜브 방송 논란을 수습하려 했던 한국콜마는 홈쇼핑업계에서 사실상 퇴출당했습니다.

[홈쇼핑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시기적으로 민감한 상황인만큼 상품사와 논의 끝에 방송을 미루기로 했습니다. 향후 편성 여부는 추이를 지켜보며 상품사와 계속해서 논의를 해나가야할 것 같습니다."]

국면 전환을 위해 사과문 발표와 회장 사퇴 등 대책을 내놨지만, 진정성이 의심 받으면서 소비자들의 마음을 돌리기는 점점 더 힘들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 DHC 코리아 사과했지만…日 DHC TV는 ‘망언’ 계속
    • 입력 2019.08.13 (21:19)
    • 수정 2019.08.14 (21:11)
    뉴스 9
DHC 코리아 사과했지만…日 DHC TV는 ‘망언’ 계속
[앵커]

DHC 코리아가 오늘(13일) 공식사과했습니다.

최근 같은 계열인 일본 유튜브 채널 'DHC TV'가 혐한 방송을 내보내, DHC에 대한 비난과 불매운동에 직면했죠.

그러나 오늘(13일) 사과가 무색하게도 정작 일본 DHC TV에선 오늘(13일)도 방송을 통해 '막말'을 쏟아냈습니다.

박효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본사의 '혐한 방송'으로 물의를 일으킨 DHC 코리아가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김무전 대표는 'DHC TV'의 방송 내용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한국 비하 방송을 중단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항의 댓글을 제한했던 것을 모두 해제했으며, 미숙한 대처였다고 사과했습니다.

주요 화장품 판매점에서 DHC 제품이 속속 철수되고 광고 모델이 하차하는 등 비난 여론이 거세자, 뒤늦게 입장을 밝힌 겁니다.

하지만 한국지사의 사과에도 아랑곳없이, 일본 'DHC TV'는 오늘(13일)도 문제적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일본 맥주 불매운동이 가짜라고 선동하는가 하면.

[햐쿠다 나오키/일본 우익 작가 : "사실은 맥주를 마시고 안에 물을 넣고 버리는 거죠."]

강제징용을 부인하는 역사 왜곡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햐쿠다 나오키/일본 우익 작가 : "'여기서 일하고 싶다'는 사람을 데려온 거죠. 무리하게 일본이 데려온 게 아닙니다."]

한편 회장의 사퇴로 유튜브 방송 논란을 수습하려 했던 한국콜마는 홈쇼핑업계에서 사실상 퇴출당했습니다.

[홈쇼핑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시기적으로 민감한 상황인만큼 상품사와 논의 끝에 방송을 미루기로 했습니다. 향후 편성 여부는 추이를 지켜보며 상품사와 계속해서 논의를 해나가야할 것 같습니다."]

국면 전환을 위해 사과문 발표와 회장 사퇴 등 대책을 내놨지만, 진정성이 의심 받으면서 소비자들의 마음을 돌리기는 점점 더 힘들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