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이번이 첫 사고?…93년에도 ‘열출력 급증’ 있었다
입력 2019.05.24 (21:16) 수정 2019.05.25 (10:2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이번이 첫 사고?…93년에도 ‘열출력 급증’ 있었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빛 원전에서 열출력이 급증한 사건, 한국수력원자력은 이런 일은 "유례가 없었다" 라고 밝혔죠.

아니었습니다.

원전 사건 기록을 찾아보니까 1993년에도 ​같은 한빛1호기에서 ​​열출력이 급증해 ​원자로가 멈춰섰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26년 만에 ​똑같이 반복된 판박이 사건, 서재희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0일, 한빛 1호기는 원자로 열출력이 급증해 정지됐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제어봉 시험 중 정비원의 조작 실수라며 이제까진 없던 일이라고 했습니다.

과연 그럴까?

국내 원전 사고, 고장 기록을 검색해봤습니다.

1993년 12월 18일 발생한 한빛 1호기 사건 기록입니다.

원자로 시험 중 '과도한 제어봉 인출'로 사건이 일어났다고 되어있습니다.

제어봉을 인출하다 일어난 이번 사건과 과정이 거의 똑같습니다.

열출력이 순간적으로 급증한 것도 유사합니다.

지난 10일 한빛1호기 원자로 열출력은 불과 1분만에 수동 정지 기준인 5%를 넘어 18%까지 증가했습니다.

1993년 사건 기록엔 중성자속 고 증가율 신호, 즉 열출력이 급증한 신호로 자동정지가 됐다고 나옵니다.

사람이 멈추기도 전에, 열출력이 너무 빠르게 올라가 자동으로 기계가 멈춰섰다는 겁니다.

현재 기준으로는, 원자로 열출력이 25%를 넘어서면 자동 정지됩니다.

원인은 뭐라고 했을까.

1993년, 운전원의 이해부족과 제어봉 인출시 확인소홀이 문제였다고 합니다.

지난 10일, 무면허자의 제어봉 조작과 감독자의 지시와 감독소홀이 의심된다고 합니다.

모두 사람의 실수라는 겁니다.

[김성환/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산자위 : "이번이 두 번째 아닙니까. 만약에 1993년 사건이 생겼을 때 재발방지 대책을 충분히 세웠다면 생기지 않아야될 사건이죠."]

당시 원전 측은 불과 8시간 만에 별다른 조치없이 원자로를 재가동 상태로 돌려놨고, 26년 뒤 판박이 같은 사건이 또 일어났습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 [단독] 이번이 첫 사고?…93년에도 ‘열출력 급증’ 있었다
    • 입력 2019.05.24 (21:16)
    • 수정 2019.05.25 (10:24)
    뉴스 9
[단독] 이번이 첫 사고?…93년에도 ‘열출력 급증’ 있었다
[앵커]

한빛 원전에서 열출력이 급증한 사건, 한국수력원자력은 이런 일은 "유례가 없었다" 라고 밝혔죠.

아니었습니다.

원전 사건 기록을 찾아보니까 1993년에도 ​같은 한빛1호기에서 ​​열출력이 급증해 ​원자로가 멈춰섰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26년 만에 ​똑같이 반복된 판박이 사건, 서재희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0일, 한빛 1호기는 원자로 열출력이 급증해 정지됐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제어봉 시험 중 정비원의 조작 실수라며 이제까진 없던 일이라고 했습니다.

과연 그럴까?

국내 원전 사고, 고장 기록을 검색해봤습니다.

1993년 12월 18일 발생한 한빛 1호기 사건 기록입니다.

원자로 시험 중 '과도한 제어봉 인출'로 사건이 일어났다고 되어있습니다.

제어봉을 인출하다 일어난 이번 사건과 과정이 거의 똑같습니다.

열출력이 순간적으로 급증한 것도 유사합니다.

지난 10일 한빛1호기 원자로 열출력은 불과 1분만에 수동 정지 기준인 5%를 넘어 18%까지 증가했습니다.

1993년 사건 기록엔 중성자속 고 증가율 신호, 즉 열출력이 급증한 신호로 자동정지가 됐다고 나옵니다.

사람이 멈추기도 전에, 열출력이 너무 빠르게 올라가 자동으로 기계가 멈춰섰다는 겁니다.

현재 기준으로는, 원자로 열출력이 25%를 넘어서면 자동 정지됩니다.

원인은 뭐라고 했을까.

1993년, 운전원의 이해부족과 제어봉 인출시 확인소홀이 문제였다고 합니다.

지난 10일, 무면허자의 제어봉 조작과 감독자의 지시와 감독소홀이 의심된다고 합니다.

모두 사람의 실수라는 겁니다.

[김성환/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산자위 : "이번이 두 번째 아닙니까. 만약에 1993년 사건이 생겼을 때 재발방지 대책을 충분히 세웠다면 생기지 않아야될 사건이죠."]

당시 원전 측은 불과 8시간 만에 별다른 조치없이 원자로를 재가동 상태로 돌려놨고, 26년 뒤 판박이 같은 사건이 또 일어났습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